내가 평화봉사단에서

내가 평화봉사단에서 복무하지 않았다면?
저는 1980년과 1981년 평화봉사단 결핵관리봉사단원으로 활동했고, 평화봉사단이 한국에서 15년 만에 프로그램을 종료할 때까지였습니다.

내가 평화봉사단에서


오피사이트 춘천 세종호텔에서 10주간의 어학연수, 문화연수, 직업연수를 마치고 아내 모린과 저는 강원도 홍천으로 파견되었습니다.

나는 결핵 관리 직원이었고 Maureen은 카운티 보건 센터의 모자 보건 병동에서 일했습니다.

한국말을 하는 우리의 능력은 우리를 이해하거나 미국인이 한국말을 할 수 있다고 믿거나 심지어 말을 시도하는 한국인의 능력보다

약간 더 나았습니다.

어느 날 할모니(할머니)를 결핵 환자로 등록하는 동안 나는 그녀의 딸이 통역사를 하고 있는 그녀에게 몇 가지 기본적인 질문을 했습니다.

비록 우리 둘 다 최소한 우리가 한국어로 말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말입니다.

할모니는 딸의 치마를 계속 잡아당겼다. 마지막으로 딸은 엄마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물었고 할머니는 “영어는 어디서 배웠어요?”라고 물었다.

한국의 시골에서 1년 동안 살면서 나는 세 가지 강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첫째, 한국인들은 미국인들에게 매우 친절합니다. 그들은 나에게 그들의 진심 어린 환대를 거부하는 것보다 받아들이는 것이 낫다고 가르쳤습니다. 미국인들은 독립적이고 다른 사람들에게 강요하지 않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문화를 초월하여 신뢰와 우정을 생성하는 접근 방식은

아닙니다.
둘째, 한국인들은 매우 근면하다. 우리 건강 센터는 벽돌 공장 건너편에 있었습니다.

내가 평화봉사단에서

매일 사무실 창밖으로 나는 젊은이들과 노인들이 손으로 벽돌을 만드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빌린 방 밖에는 새 집이 공사 중이었고, 할머니만큼 나이가 많은 할머니들은 새 집의 2층까지 지칠 줄 모르고 무거운 벽돌을 큰 나무

틀에 짊어지고 하루 종일 짊어지고 있었습니다. more news

한국의 경제 기적의 기초는 벽돌을 만들고 나르는 노파들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내 에너지와 결심이 흔들릴 때마다 영감을 주었습니다.

세 번째로 인상 깊었던 점은 자녀들에게 최상의 교육을 제공하려는 한국 부모들의 결의였습니다.

학생들은 부모의 노력과 희망, 바람에 성실히 응하며 교육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그들은 영어를 배우고 싶어했고 자연스럽게 미국인은 최고의 기회처럼 보였습니다.

적어도 한 명의 학생, 종종 더 많은 학생이 “영어 대화”를 할 것인지 묻는 날이 하루도 지나지 않았습니다.

미국인과 전 세계의 학생들이 그렇게 결단력 있고 통찰력이 있기를 바랍니다. 저는 아프리카 주변 개발을 언급할 때 개발 과정에서

교육의 절대적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을 성공적인 성공 사례로 꼽았습니다.
평화봉사단과 한국을 떠나 미국 외무부에 입대했습니다.

외교관으로서 나는 한국과 한국이 어떻게 나를 변화시켰는지에 대해 자주 생각했고, 내가 미국을 대표하는 방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가끔 한인 사회에서 살면서 일을 하지 않았다면 내 삶과 외교관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나는 외교관만큼 유능하고 정보를 잘 알지 못했을 것입니다.

나는 번화하고 번영하는 수도의 경계를 넘어서는 개발 과정에 대한 실무 지식과 인식이 모두 부족했을 것입니다. 1980년대 초반 서울은 불과

몇 마일 떨어진 시골 지역과 달랐고, 서울의 많은 사람들은 그 차이를 개인적으로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이것은 많은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