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출자 재단 임원이 대표인 컨설팅社, 화천대유에 400억 빌려줬다



대기업이 출자한 재단의 임원이 대표로 있는 ‘킨앤파트너스’라는 컨설팅회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에 사업 초기 400억 원이 넘는 돈을 대출해준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