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

코로나바 이러스: 노인 홍콩인, 6명 외 검역 규칙 무시
중국 본토에서 도시로 돌아온 후 집에 머물라는 명령을 받은 81세 남성이 화요일에 검역을 피한 가장 최근의 홍콩인이 되었지만, 몇 시간 후 선전으로 향하는 2층 버스에서 체포되었습니다.

코로나바

토토 티엠 국경 통과는 보건 당국이 자가격리 중인 다른 6명의 홍콩인이 도시를 떠나 본토나 마카오로 가려고 시도하는 동안 별도의

사례에서 차단되었다고 밝혔기 때문에 나왔습니다.

6명 중 2명은 2월 8일 새로운 강제 격리 조치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소환장을 받았다. more news

한편 정부는 격리 중인 사람들의 행방을 추적하는 데 도움이 되는 170개의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입했습니다.

검역 조치에 관여한 한 정부 관계자는 전화가 공무원과 수감자 모두에게 주어졌다고 포스트에 말했다.

소식통은 “그들은 삼성과 샤오미 신제품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최고 정보 책임자(CIO)의 대변인은 약 HK$260,000가 수감자의 위치를 ​​확인하고 그들과 화상 회의를 수행하기 위해 “기본

스마트폰”이라고 부르는 것을 구입하는 데 지출했다고 Post에 확인했습니다.

대변인은 화요일 답변에서 “스마트폰의 단가는 약 1,500달러, 월 구독료는 58달러”라고 답했다.
“이 장치들은 현재 자택 격리 작업이 완료되면 다른 용도로 재배치될 것입니다.”

경찰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검역법 위반 사건의 노인 거주자는 오전 7시경 람틴(Lam Tin)에 있는 자택을 출발해 오전 10시경 KMB

차량으로 갈아탔다. 그는 선전 만 통제 지점에 도달하고 본토로 돌아가려고 시도했습니다.

코로나바

소식통은 “버스 기사는 한 승객이 남성이 아들과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을 엿듣고 검역소를 탈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운전사는 버스를 Sheung Shui의 Ching Ho Estate 터미널로 다시 몰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신고에 응해 보호장구를 착용한 경찰관 2명이 현장에 파견된 팀 중 하나였다.

소식통은 “노인이 우리 경찰관들에게 평소 머물던 선전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으로 두려움이 고조되자 지난주 아들에 의해 홍콩으로 돌아왔다. 거주자로서 그는 국경을 넘는 여행자에

대한 새로운 정부 정책에 따라 집에서 자가격리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경미한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보건부 직원이 도착할 때까지 보호 장비를 착용한 두 경찰관의 보호를 받았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버스 터미널에서 해당 지역을 소독하기 위해 파견되었습니다.

한편 보건부에 따르면 화요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발표된 6건의 사례는 즉시 검역소로 보내져 경찰이 조사했다.

이 중 41세와 37세 남성 2명이 소환됐다. 두 사람은 홍콩-주하이-마카오 대교와 선전 만의 국경 검문소에서 정차했습니다.

나머지 4명은 계속 수사를 받고 있으며 기소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 금요일 홍콩 거주자 8명이 완차이의 병원을 방문하기 위해 자가격리 조항을 어긴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