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켓 T20 월드컵 개최국으로서 ‘1 in a million’ 기회를 만끽할 준비가 된 오만

크리켓 월드컵 개최국 준비가된 오만

크리켓 월드컵

크리켓경기를 하는 나라들과 인도, 호주 그리고 영국 같은 나라들을 생각해보세요. 붉은 공이나 흰색 공으로
경기를 하는 것에 있어서는 역사가 제한된 아라비아 반도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는 나라인 오만은 그리 많지 않다.

그러나 오만이 이웃국가인 아랍에미리트와 함께 T20 월드컵을 개최할 예정이기 때문에 일요일에는 이러한 상황이 바뀔 수도 있다.
원래 인도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올해 초, COVID-19 대유행 중에 대회가 옮겨질 것으로 결정되었다. 그래서 겨우
10년 전에 첫 잔디 크리켓 경기장을 만든 오만은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오만 크리켓의 회장인 Pankaj Khimji는 CNN Sport에 “이것은 순전히 백만 년 만에 한번의 기회입니다”라고 말했다.
(국제 크리켓 평의회에서) 한 번도 월드컵을 개최한 적이 없다. 그것뿐만 아니라, 동시에 동시에 연주해왔습니다.
이것은 오만에서 우리에게 매우 높은 수치입니다.”
국제 크리켓 대회를 개최한다는 생각은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었다. 가운데에는 콘크리트 고리대가 달린 갈색
투구들이 몇 개 있었는데, 그 중 하나는 나중에 아스트로터프로 업데이트 되었다.

크리켓

매년, 외야와 표면에 놓인 모래에서 돌과 조약돌을 힘들게 제거하곤 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캐치볼을 노리고 다이빙할 가능성은 거의 없었다.
“당신은 잠수한 적이 없어요.”김지가 설명합니다. “피부를 긁어내면 2, 3도 화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악독한 지구였죠.”
말할 필요도 없이, 수도 무스카트에서 18킬로미터 떨어진 알-아메라트 크리켓 경기장에서 파푸아 뉴기니와의 오만의 T20 월드컵 개막전을 앞두고 경기 여건이 극적으로 개선되었다.
이전에는 나무 아래 그늘진 52개의 공원 벤치로 구성되어 있던 경기장의 좌석은 5,000석 규모의 인프라로 업그레이드되었고, 경기장의 조명 시스템이 개선되었으며 프레스 박스와 미디어 센터도 추가되었다. 이 모든 것이 90일 만에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