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가계빚 1805조 사상 최대…‘영끌’ ‘빚투’ 계속 영향



한국 경제의 뇌관으로 꼽히는 가계부채가 올해 2분기(4~6월)에만 41조 원 넘게 불어나 사상 처음 1800조 원을 넘어섰다. 정부의 대출 규제와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경고에도 …
기사 더보기


은꼴 ☜ 클릭


추천 기사 글